분당아재의 솔직한 블로그

크라우드 소싱 - 프로튜어와 대중의 활용

IT산책


사용자 삽입 이미지







웹 2.0 시대에 들어오면서 기업이 수행해야 할 서비스를 해결하는 여러가지 방안이 제시되었다.
그 중 하나가 바로 크라우드 소싱(Crowd Sourcing)이다.

크라우드 소싱의 개념은 2006년 6월 와이어드(Wired.com)紙의 제프 호위(Jeff Howe)가 쓴 기사에서 처음 사용되었다.

크라우드 소싱은 아웃소싱(Out Sourcing)과 대중(Crowd)의 말을 조합한 것으로, 사용자의 남는 힘을
경제적 가치로 전환한다는 의미아다.

아웃소싱(OutSourcing)이란 이미 알고 있는 것처럼 외부 인력을 활용해 기업 내부 인력을 대체하는 것이다. 요즘 정규직, 비정규직, 파견직, 일용직 등 고용형태를 가지고 여러가지 현안이 되고 있는데
그 중 하나를 생각하면 된다.

아웃소싱에 반해 크라우드 소싱은 일반 대중을 활용해 기업 내부 고용인이 해야 할 일을 대신 하게
함으로써, 저렴한 비용으로 문제를 해결하는 것이며 이를 적용한 사례는 컨텐츠 생산, 리서치, R&D 등 다양하다고 한다.

크라우드 소싱을 활용한 예를 하나 들어보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이스톡포토라는 사이트를 보면 일반 사용자들이 사진을 찍어 올릴 수 있도록 장을 마련해 주었다.
그러면 기업은 기업활동에 필요한 갖가지 사진을 1~5달러라는 저렴한 비용으로 구매하여 사용한다.
기업이 전문사진작가에게 의뢰하여 얻는 사진가격에 비하면 엄청나게 저렴한 가격이다.

2006년 6월 기준, 아이스톡포토에는 22,000명이 넘는 아마추어 사진작가가 사진을 올리고 있다고 한다. 이들은 전문작가가 아니기에 굳이 높은 가격을 요구하지 않고 자신의 취미로 인한 창작물이 어느 기업에서 유용하게 쓰인다는 뿌듯함과 약간 부수입에 만족해 한다.

물론 이들이 찍은 사진의 품질이 무조건 떨어지는 것은 아니다.
프로튜어(Proteur = Professional + Amateur)라는 신조어가 등장할 정도로 취미로 사진을 찍지만
그 수준이 전문가급인 유저는 너무나 많다.

이처럼 기업은 일반 대중에게 약간의 비용과 큰 보람(?)을 제공하면서 기업이 필요한 서비스를 구축하는 것이 크라우드 소싱의 큰 개념이다.

일반 대중은 그 서비스에 해당하는 일을 하면서 보람을 느낄 수도 있고, 재미를 느낄 수도 있고, 용돈을 벌 수도 있다.

국내에서 크라우드 소싱을 이용한 다양한 사례가 있다.
대표적으로 네비게이션에서 사용되는 지도를 들 수 있는데 네비게이션을 사용하는 유저들이 본인이 사용하는 제품의 지도 정확도를 높히기 위하여 잘못된 지도 정보, 새로 생긴 도로 정보, 과속카메라 정보들을 해당 제조사에 꾸준히 알려준다. 누가 시키지 않아도 말이다.

본인이 사용하는 네비게이션의 품질을 올리고자 하는 보람과 타 제품보다 더 좋은 제품을 사용하고 싶은 자존심때문이라 생각된다.

또한, 요즘 수익형 블로그를 서비스하는 쇼핑몰, 도서몰 등이 있다.
수익형 블로그를 통해 판매가 이루어지면 그 수익의 일부분을 블로그 운영자와 나눈다.
이렇게 되면 갖가지 블로그가 활성화되어 쇼핑몰, 도서몰의 수익에 상당한 기여를 할 것이다.

어찌보면 구글의 애드센스로 이와 같은 개념이 아닐까 생각한다.
요즘 블로그를 보면 거의 모든 블로그에 애드센스가 장착되어 있다.
구글도 크라우드 소싱을 이용하여 광고수익을 올리는 것 같다.

앞으로 대량의 데이터를 입력해야 하는 서비스나 다수의 사람이 작업해야 하는 프로젝트,
또는 여러가지 아이디어가 필요한 서비스에 크라우드 소싱의 개념을 도입하면 많은 부분에서
효과를 거두리라 생각한다.  물론 대중에게 뭘 제공할 지 우선적으로 생각을 해야 하지만....

[관람후기] 디-워(D-war), 볼만한 영화인가?

IT산책
사용자 삽입 이미지
D-war를 보고 나서 ..
.

태어나서 처음으로 영화를 개봉일에 봤다.

심형래 감독의 야심작 D-War !!!

분당 야탑 CGV에서 아내와 함께 간만에 늦은 밤(11시)에 봤다.

시사회를 통해서 여러가지 의견있었고 그 내용도 TV나 인터넷을 통해서 거의 읽어보았다.
CG는 훌륭한데 스토리는 좀 단순하다는 의견이 대다수였다.

난 심형래 감독의 Anti는 아니다. 그래서 이 영화에 어느정도 기대를 가지고 있었다.
또한, 재미가 없다 하더라도 300억~700억 정도 들어간 영화라면 무조건 보겠다라는 마음도 있었다.
사실 영화도 영화지만 심형래 감독의 뚝심에 반해서 영화를 본다는 말이 더 맞는 말이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스토리가 단순하다라는 평가에 대해서 어느정도 동의를 하지만
심감독의 말처럼 언어 다르고 문화 다른 세계 수많은 사람들에게 접근할 땐 괜찮은 것 같다.
우리나라 고유 전설인 이무기를 소개하는 것도 의미가 있다고 생각한다.

스토리만 얘기하면 트랜스포머도 그다지 스토리가 있는 것은 아니다.
로봇이 어떻게 변신하는지가 더 궁금해서 본거지 어떤 스토리가 있었는지는 기억도 나지 않는다.
헐리우드 대작의 경우 대부분 스토리가 단순하지 복잡하지는 않다.

반지의 제왕 스토리와 비교하는 사람도 많은데 반지의 제왕은 스토리가 복잡하고 어려운 대신
3편에 걸쳐서 찍은 영화기 때문에 스토리의 복잡도를 가지고 D-war와 단순 비교 하기는 어렵다고
생각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CG는 개인적으로 아주 훌륭했다고 생각한다.
반지의 제왕 이상의 수준으로 제작했다고 여길 정도다.
이무기를 제외한 나머지 괴물들이 반지의 제왕에서 나온 괴물들과 약간 흡사한 면이 있지만
국내 자체 기술로 이 정도를 만들었다는 사실에 대해서 감탄이 절로 나온다.

용가리때는 CG 기술이 모자라 괴물이 주로 밤에 등장했지만 이 영화는 이무기를 비롯한
여러 괴물이 낮에 출물하는데도 전혀 티를 찾을 수가 없었다.

무엇보다도 우리 전통의 이무기와 용을 상상한 모습 그대로, 특히 용의 경우는
헐리우드 영화에서 나오는 배가 뚱뚱한 용이 아닌 우리 전통의 용을 그래도 표현했다는 점이
아주 만족스러웠다.

물론 이 영화에 대해서 100% 만족하진 않는다.
약간씩 눈에 거슬리는 부분도 있으나 그 부분을 가지고 영화 전체를 평가하고 싶진 않다.

개인적으로는 이 영화가 국내는 물론 세계에서 대박이 나서 심형래 감독이
제 2, 제 3의 D-war를 만들었으면 하는 소망이다.

충무로에서 심형래 감독을 폄하하지 않는다면 심감독이 보유한 CG기술을 여러 다른 영화에서도
사용했으면 한다.

D-War 파이팅 !!!




난 어느 쪽 뇌가 발달되었을까?

IT산책

좌뇌와 우뇌의 발달에 따라 그림의 회전 방향이 반대랍니다.
저의 경우는 보통은 반시계방향 방향으로 도는데 간혹 시계방향으로 보이기도 합니다.

시계방향 회전 -우뇌 발달
특징 - 음악을 듣거나 그림을 보거나 어떤 이미지를 떠올리는 기능
언어 - 비언어적 기능: 얼굴 기억을 잘함, 대화 시 신체언어 사용, 음조적인 자료의 기억,
          경험적-활동적인 학습에 익숙
문제해결 - 직관적(은유적) : 지각적 판단에 의해 문제해결, 유머스런 생각, 행동
학습 - 공간적 : 기하학적 학습, 공간적-시간적 과정을 통한 학습에 익숙
감정 - 감정적, 예술적 : 감정발산, 창조적, 새로운 사실 발견의 선호
운동 - 신체의 좌측, 공간적 운동, 운동기억, 창의적 운동


반시계방향회전 -좌뇌
특징 - 말을 하거나 계산하는 식의 논리적인 기능을 관장
언어 - 언어적 기능 : 이름 기억을 잘함, 대화 시 단어를 더 많이 사용, 언어적인 자료의 기억,
          언어적 정보의 학습에 익숙
문제해결 - 분석적(논리적) : 체계적인 방법으로 문제해결, 논리적인 생각, 사고
학습 - 직역적 : 논리적 추리를 통한 학습, 수학학습에 익숙
감정 - 이성적, 인지적 : 감정억제, 지적, 기존의 것을 개선 선호, 사실적-현실적인 것을 선호
운동 - 신체의 우측, 기억을 통한 운동의 언어적 표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인터넷 저쪽 이야기

IT산책

Google 이라는 괴물이 있다.
그 태동이 googol에서 실수로 왔는지 아니면 의도적으로 그렇게 만든지는 중요하지 않다.

이 무시무시한 놈이 인터넷 세상을 바꾸고 있다.
이 놈이 만든 검색엔진을 기반으로 차츰 웹세상을 변화시키고 있다.

우리는 구글이 제공하는 검색을 사용하면서 그냥 좋은 검색엔진이라고 여기고...
gmail을 사용하면서 2GB의 공짜 메일을 얻었다고 좋아하면서 무의식적으로 사용하는 사이에 인터넷 이쪽(내 PC안의 데이터, Outlook에 저장된 mail 등)에서 사용되고 활용되던
나만의 데이터가 인터넷 저쪽으로 이동하고 있다.

우리는 인터넷 저쪽 세상이 어떻게 변화되고 있는지 주목해야 한다.
구글은 인터넷 저쪽 편에 거대한 컴퓨터 시스템을 만들어 놓고
인터넷 이쪽 세상의 데이터를 저쪽으로 옮길 것을 요구하고 있다.

또한, 우리는 알게모르게 그렇게 하고 있다.
구글은 인터넷 저쪽에 축적된 모든 데이터를 대상으로 하여 분류하고 가공한다.
이 데이터를 대상으로 광고를 한다.

또한, 구글은 서서히 MicroSoft의 영역에도 도전하고 있다.
MS의 영역은 전형적으로 인터넷 이쪽 세상이다.
그러나, Google Apps, Google Word/SpreadSheet를 배포하면서 이 영역또한 침범하고자 한다.

즉, 인터넷이 연결만 되어 있으면 전세계 어디에서도 지금처럼 인터넷 이쪽의 일을 할 수 있는 세상을 만들고자 하는 것이다.

인터넷 세상의 평등한 시민권자로써 더이상 저쪽의 변화는 남의 일이 아니라
바로 내 일, 우리 일이다.

이미지 검색

IT산책

대용량 초고속의 텍스트 검색을 지나서 서서히 이슈로 대두되는 것이 Video, Image Search이다.

특히 UCC가 붐을 이루며 인터넷의 모든 사이트의 데이터를 망라하고 있을 때는 더더욱 image search의 열망이 강렬해진다.

현재 이미지 검색을 서비스하고 있는 모든 포탈 또는 사이트 들은 사실 이미지 자체를 검색하고 있는 것이 아니라 그 이미지가 가지고 있는 메타데이터를 검색하는 것이다.

따라서, 포탈들은 image에 meta data를 입력하고자 많은 비용과 시간을 들이고 있다.
google의 image search도 상황은 비슷하다.

현재 google의 이미지 검색도 alt, title 과 같은 meta Data를 검색하고 있을 뿐 이상적인 image search는 아니다.

이상적인 image search 즉, 사용자가 "코끼리"라고 입력했을 때 alt나 title에 "코끼리"가 있는 이미지 파일을 검색하는 것이 아니라 아무런 meta data가 없어도 코끼리 사진을 검색하는 것이다.
google에서도 이러한 것이 가능하려면 앞으로 2-3년의 시간이 더 필요하다고 진단하고 있다.

그 전까지는 meta data를 좀더 효율적으로 활용하여 검색할 수 있는 방법을 연구하는 것이 좋을 듯 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