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아재의 솔직한 블로그

'가족이야기'에 해당되는 글 132건

  1. 아직도 낯선 인물사진 찍기 - 캐논 400D
  2. 초코렛 나오는 푸우

아직도 낯선 인물사진 찍기 - 캐논 400D

가족이야기
캐논 EOS 400D를 구입한 지도 벌써 석달이 넘어 넉달째다.
각종 사진관련 동호회에서 EOS 400D와 궁합이 잘 맞는다는 렌즈를 찾아본 결과
탐론 17-50를 선택하고 장착하였다. 물론 가격대비 성능으로 결정한 것이다.
좋은 렌즈는 분명히 너무나도 많다.


가족과 간단하게 소풍을 가거나 놀러갈 때 줄기차게 카메라를 들이대고 아이들 사진을 찍어대지만 아직도 내공이 부족한 듯 마음에 드는 사진이 별로 없다.

카메라의 내장 LCD로 보면 그런대로 나온 것 같아도 컴퓨터로 보면 많이 흔들리고 초점이 맞지 않고 구도가 별로라든지 하여간 문제점이 너무 많다. 수백장을 찍어도 건지는 사진은 달랑 한 두장 ㅡ.ㅡ


많은 고수들이 말하긴 다 그런 과정을 거쳐야 한다고 하지만 그래도 답답한 마음은 감출 순 없다.
조리개, 셔터 스피드, ISO 등의 조합을 그때 그때 상황에 맞게 결정해서 찍기란 참으로 어렵다
책을 봐도 그때뿐이고 말이다.

아직도 화이트발란스, 노출 등 배워야 할 것이 더 있는데 갈길은 너무나도 멀다.
그나다 야외에서는 셔터 스피드가 확보되어서 흔들리는 것이 덜 하지만
실내에서 찍는 것은 노출이 부족해서 그런지 셔터스피드가 많이 떨어져 대부분이 사진이 흔들리게 나온다.

그렇다고 장비를 더 늘릴수도 없고 ㅡ.ㅡ
꽁돈이 생기면 망원렌즈를 하나 지르고 싶은 마음이 굴뚝같지만 좀더 실력을 쌓아야 망원렌즈를 사더라도 빛을 발할 것 같다.

고수들의 사진을 보면 같은 기종 같은 렌즈로도 훌륭한 사진이 많던데 어떻게 하면 잘 찍을 수 있을까? 고민 또 고민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초코렛 나오는 푸우

가족이야기
딸내미를 위해서 작은 선물을 준비했다. ㅋㅋ
7살, 5살인데 요즘은 물건 하나 가지고는 도저히 감당이 안된다. 뭐든 사면 두개를 사야한다.

회사 동료의 블로그에서 초코렛이 나오는 푸우인형을 보았는데 우리 두 딸에게 주면 무지하게 좋아할 듯 하여 부탁을 했다. 중국에서 오는 동생이 있다는데 면세점에서 있으면 사다 준단다고 했다. 그리고는 약 4일 후..

오늘 아침 회사 동료가 푸우 두마리를 들고 온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렇게 생긴 두 놈이다. 저녁에 딸내미들이 좋아할 생각하니 월요일 하루가 무지 즐겁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머리 속에 초코렛을 넣는다. 초코렛은 푸우인형 아래에 들어있었다.
폰카 성능이 영 안좋아서 많이 흐리다. ㅡ.ㅡ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렇게 팔을 내리면 초코렛이 나온다. ^^;
일단 재미있다. 모양도 이쁘고...

오늘은 두 딸에게 많은 뽀뽀를 받을 것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