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아재의 솔직한 블로그

'고기리'에 해당되는 글 2건

  1. [맛집] 고기리 청운정 (4)
  2. 일요일 고기리 계곡 나들이 (2)

[맛집] 고기리 청운정

쓸만한 생활정보


















일요일 늦은 점심을 먹기 위해서 고기리에 있는 청운정이라는 한정식 집에 다녀왔습니다.
아내가 그전에 한두번 다녀와서 가격 대비 품질이 괜찮은 것 같다고 하여 몇번이고 같이 가보고 싶어했는데 미루고 미루다 겨우 한번 다녀왔습니다.

주소는 경기도 용인시 수지구 고기동 470번지 입니다.
홈페이지는 http://www.cheongunjung.com/ 이구요
전화번호는 031-265-0085 입니다.

얼마전까지만 해도 경기도 수지쪽의 동원동을 지나서 꼬불꼬불 들어가 찾기가 어려웠지만
지금은 분당 미금역에서 새로난 동원터널을 지나서 가니 쉽게 찾을 수 있겠더군요.
고기리에도 맛집이 많지만 이곳은 항상 붐벼서 가능하면 예약을 하고 가는 것이 좋다고 하네요.
저희는 일요일 오후 2시가 넘어 도착했지만 한 30분정도를 기다려서 테이블을 받았습니다.

몇가지 메뉴가 있지만 저희는 1인 11,000원짜리 정식을 3인분 주문했습니다.
어른 2명, 아이 2명으로 먹기에는 충분한 양이더군요. 맛도 아주 좋았습니다.
그럼 사진 올라갑니다. ^^; 폰카라서 화질은 좀 떨어집니다.

먼저 청운정 주변입니다.
정문안쪽에서 바라본 모습니다. 무엇보다 주차장이 그런대로 넒어서 좋았습니다.

식당 옆에 비교적 넓은 냇가가 있습니다.
이곳이 고기리에서는 상류에 속하기 때문에 물이 깨끗한 편입니다. 여름에 오면 음식을 먹으면서 아이들이 간단하게 물놀이를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가을 단품이 서서히 물들고 있네요. 파란 하늘이 유난히 이뻐보입니다.

청운정 입구의 모습입니다.

30분의 기다림끝에 테이블에 앉았습니다.

인생을 즐겁게 사는 비법이 적혀 있네요. 구구절절 다 옳은 말입니다.

주문을 하면 처음에 주는 것이 샐러드입니다.
사과맛 드레싱에 야채를 섞어 먹으니 상큼하고 맛이 좋았습니다.

두번째로 묵입니다.

이건 이름이 잘?? ^^;
메일 떡 안에 팥이 들어있고 달콤합니다.

호박죽도 같이 줍니다. 요렇게 한 세트가 먼저 나옵니다.


떡갈비입니다. 3인분을 주문했으므로 3개가 나옵니다. ㅎㅎㅎ


그 다음으로 메일전과 나물뽁음인데.. 이놈도 이름을 까먹었습니다. ㅜ.ㅜ

보쌈입니다. 사진을 채 찍기도 전에 아이들이 하나씩 가져가는 바람에 양이 좀 적어보입니다. ㅎㅎ


이렇게 먹고나면 밥을 먹기 위한 반찬을 세팅해 줍니다.


드디어 돌솥밥이 나왔습니다.

된장이 빠질 순 없죠.


밥을 먹는 동안 누릉지도 만들고요.. 개인적으로 제일 좋아하는 메뉴죠. ㅎㅎㅎ

식사를 다 마치고 나면 수정과를 가져다 줍니다.


저희가 먹는 것보다 더 좋은 메뉴도 있지만 점심으로는 이렇게 먹어도 배부르고 맛있게 먹을 수 있습니다.
가끔씩 입맛이 땡길 때 한번쯤 가셔도 좋을 듯 합니다.
위치는 홈페이지에 잘 나와있습니다. ^^;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도 용인시 수지구 동천동 | 청운정
도움말 Daum 지도

일요일 고기리 계곡 나들이

가족이야기
무척 더워서 에어콘을 켜지 않으면 집안의 평화가 없었던 일요일...
오랜만에 만난 현수네와 고기리 계곡으로 점심을 먹으러 갔다.
박태환선수가 수영 400M에서 금메달을 따는 모습을 기분좋게 시청하고 나서 바로 고기리로 향했다.

내가 초등학교때 여름방학만 되면 가족과 자주 오던 곳이 바로 고기리 계곡이었다.
그때는 아버지 트럭에 가마솥, 천막, 석유풍로 등을 한가득 싣고 아버지 친구분 가족들과 함께 와서 신나게 놀고 닭백숙, 닭죽 등을 먹었었다.
나이가 들어서 이제 내가 아이들과 고기리 계곡을 올줄은 정말로 몰랐다. ㅎㅎㅎ

고기리도 많이 변해서 예전과 같진 않고 물이 있는 곳이면 가게들이 들어서고 장사를 한다.
그때의 기억을 떠올릴려고 해도 가게들이 떡 막고 있어서 어디가 어딘지 잘 구분이 안된다.

암튼 많은 차량들이 고기리로 몰려왔다. 다들 수영경기를 보고 나온 모양이다.
우리도 겨우 겨우 한집을 잡아서 들어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호스로 연신 물을 뿌려주는데 그냥 저냥 더위를 식혀줄만 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단 해물파전을 시켜서 먹었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다음에 백숙을 먹었다. 물론 소주도 한잔 ~~~

사용자 삽입 이미지
너무 이쁜 현민이... 우리 딸이 아니고 현수 동생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현수, 지우, 연우는 일단 배를 채운 후에 가게앞에 있는 냇가에서 신나게 놀았다.

무더위가 며칠 계속되어서 냇가의 물이 그리 많진 않았다. 그래도 아이들은 잘도 논다.
일요일 점심을 이렇게 보내고 항상 그렇듯 밀리기 전에 집으로 고고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