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아재의 솔직한 블로그

'아이비 비디오'에 해당되는 글 1건

  1. 제2의 백지영을 바라는 언론, 아이비 동영상 파문 (1)

제2의 백지영을 바라는 언론, 아이비 동영상 파문

뉴스 딴지걸기

인기가수 아이비가 갖가지 구설에 오르내리고 있다.
옛애인과 관련이 있고  그 사람이 동영상을 미끼로 협박하고 구속되는 등 알만한 사람은 이미 그 내용을 다 알고 있을 것이다. 알고 싶지 않아도 각종 매체에서 하루에도 수십편 수백편의 관련기사를 인터넷으로, TV로 쏟아내고 있기 때문에 알 수 밖에 없다.

그런데 한가지 짚고 싶은 것이 있다.
매체의 보도 태도이다. 처음에는 아이비가 피해자이고 옛애인의 협박에 관심을 두는 듯 하더니 이제는 모든 관심이 아이비의 동영상이 있느냐 없느냐, 아이비가 그 남자와 잤나 안잤나 이렇게 맞추어져 있다.
아이비가 분명 피해자인데도 그 내용은 거의 찾아볼 수가 없다. 마치 동영상이 나오기 만을 기다리는 것 같다.
특종을 위해서 말이다.

인터넷에 보도되고 있는 기사들의 제목을 한번 살펴보자.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현재는 없는 것을 뻔히 알면서 마치 있을 것 같이 보도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주 잠을 잤단다... 확인하고 쓰는 것인지 원~~~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동의하에 동영상은 없다.... 그럼 동의하지 않은 동영상은 있다는 것인가? 억지로 추측을 하도록 만드는 기사이다. 동영상이 나오길 기대하면서 기사를 쓰는 것 같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잤다... 그게 뭐 어때서... 그걸 꼭 이렇게까지 기사제목으로 해야 하는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찬가지다. 잠을 잔 것에 초점을 맞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제목이 제일 한심했다. 뭐 낚는 것도 아니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국일보가 특히 자극적인 제목을 쓰는데.. 이젠 대놓고 '성관계'라는 단어를 쓰기 시작한다.
조만간 '섹스'라는 단어도 한국일보에는 등장할 것이다. 그래야 신문이 팔릴테니까 말이다.

연예기사를 보면 그 기자들의 수준이 정말로 한심하다.
물론 먹고 살려고 그렇게 자극적인 문구들을 쓰겠지만 정말로 한심하다.

아이비 사태도 초점이 자꾸 빗나가고 있다. 아예 아이비를 매장시킬 것 같은 느낌이다.
과거 백지영이 그랬던 것처럼 말이다. 블로그를 보아도 동영상이 있는 것 같다.
아이비가 어쩌구 저쩌구... 많은 말들이 올라온다. 물론 다 근거없는 추측이고 낚시글이다.

아이비가 옛애인과 잠을 자고 안자고는 중요한 것이 아니다. 그건 기사거리가 되어서는 안되고
이 사건의 초점도 아니다. 애인과 잠을 자는 거... 이 글을 읽는 우리들도 다 그렇게 하지 않는가?

더이상 언론의 무책임한 기사로 인해 아이비가 엉뚱한 모양새로 사라지지 않길 바란다.
그녀를 좋아하는 많은 사람들은 그녀의 노래부르는 모습을 좋아하니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