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아재의 솔직한 블로그

'서머타임부활'에 해당되는 글 1건

  1. 1,300억 때문에 서머타임 부활을 시켜??? (3)

1,300억 때문에 서머타임 부활을 시켜???

뉴스 딴지걸기

올초에 논의되었던 서머타임이 드디어 부활하는 것 같습니다.

"서머타입, 부활... 내년 4월부터 1시간씩 앞당긴다."

기사를 보아도 알 수 있겠지만 이제는 믿을 수 없는 아니, 순 거짓말 같은 단어들이 나오고 있습니다.

"토론", "여론수렴" "삶의 질 개선", "다양한 레저생활", "지원"

뭐 대충 이런 단어로 치장하면 무식한 서민들은 그냥 따라가는 것으로 생각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또 딱 하나 눈에 확 들어오는 단어도 있습니다.

"경제적 편익 1362억"

겨우(?) 이것때문에 서머타임을 한다는 것입니다.
기사 내용대로 따져보아도 1362억은 전기값과 교통량 분산/감소에따른 비용을 아낀다는 것입니다.

겨우 1362억원 때문에 한마디로 국민을 가지고 놉니다.
한시간 일찍 일어나라 일찍 자라.. 이렇게 말이죠.

이놈의 정부는 왜 이렇게 국민들이 하지 말자는 것은 눈에 불을 키고 하는 것인지 모르겠습니다.
4대강 정비를 하지 말자고 해도 22조라는 어마어마한 돈을 쏟아붓고
서머타임 하지 말자고 해도 푼돈(?)을 아낄 수 있다고 역시 밀어부칩니다.

1300억이란 돈은 정치권에서 지금 시행하려는 잘못된 정책하나만 바로 잡아도,
정치권 몇사람이 뇌물만 받지 않아도 금방 Save 되는 돈입니다.

또한 그 돈이 절약되면 내 주머니에, 내 통장에 돈이 절약됩니까?
도대체 누구의 돈이 절약된다는 말인지 모르겠습니다.

또한, 경제적인 이유로 서머타임을 실시한다고 하는데 그것에 따른 국민건강은 어떻게 할것입니까?
생체리듬 변화로 인해 국민건강이 나빠질 경우 들어가는 경제적 비용은 왜 이야기를 안하는지 모르겠습니다.

혹시라도 병원을 찾게 되면
혹시라도 두통약이라도 먹게 되면 그거 누가 부담해 줍니까?
(혹여 국민의 몇 %라도 병원을 찾게 되면 개인 및 의료보험에서 비용을 부담하는 데 그 비용도 만만찮을 것 같습니다.)

어떤 사람은 해외여행을 다녀와도 시차는 일주일이면 금방 적응한다고 하면서 서머타임제가 문제가 없다고 발끈합니다.
하지만, 일주일이 아니라 단 며칠이라도 약간 몽롱한 상태로 정상적인 근무를 하지 못하면 거기서 발생되는 경제적인 손실은 또 어떻게 합니까?

청와대에서 "절약한 한시간으로 자기 계발도 하고 가족하고 시간을 보내라"고도 합니다.
과연 우리나라 기업들이 그렇게 운영될까요?

정말 답답합니다.

이제 막 기사로 떳으니 정부가 좋아하는 여론수렴(이거 믿을 사람 없겠지만...)을 하는 동안
KBS에서는 서머타임의 장점을 소개하는 여러 프로그램들이 방송되겠군요. ㅜ.ㅜ
퇴근 후 가족과 여유롭게 여가를 즐기는 내용으로요.
그리고 우리들은 나도 저렇게 될 수 있을 것이다.. 라고 착각하게 되겠죠.
정작 퇴근은 물론 여가를 즐길 돈도 없는데 말이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