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아재의 솔직한 블로그

'빙어낚시'에 해당되는 글 1건

  1. 강화도 분오리지 빙어 낚시 (2)

강화도 분오리지 빙어 낚시

가족여행
2009년 1월 10일 토요일
그동안 계속 강추위가 있어서 아이들도 계속 집에만 있었는데 마침 따뜻한 주말이 와서 오랜만에 나들이를 나섰다.
강원도 화찬의 산천어 축제를 갈까? 아니면 춘천으로 빙어낚시를 갈까 망설이다가 강화도 분오리지로 행선지를 정했다.

나도 빙어낚시를 한번도 한적이 없어서 꼭 해보고 싶었다.
토요일 10시쯤 집안을 정리하고 강화도로 차를 몰았다. 경부고속도로, 올림픽대로를 거쳐 강화도 초지대교를 건너 동막해수욕장 근처 분오리지로 갔다.

중간중간 이정표가 나오는데 함허동천, 정수사 이정표를 보고 가면 꼬불꼬불 길을 따라가다가 갑자기 펼쳐지는 몇만평 규모의 저수지를 발견할 수 있다.

분오리지에 도착한 처음 소감은 우와~~ 정말 넓고 크다는 것이었다.
사람들이 많았지만 워낙 넓다보니 여유가 있어 보였다. 입장료는 무료...

우리도 빙어낚시대와 미끼를 사서 가장자리로 자리를 잡으로 갔다.
빙어낚시대 2대와 미끼로 쓰는 구더기 한통해서 모두 만원 !!!

빙어낚시를 하려면 얼음구멍을 뚫어야 하는데 도구가 없어서 난감했지만 옆에 계신 강태콩 아저씨의 도움을 받아 얼음구멍 2개를 뚫었다. ^^; 아래 사진이 강태공 아저씨...

가져간 요가매트를 깔고 짐을 풀었다. 얼음위에 자리르 펴야 하기 때문에 요가매트나 스티로품같은 것을 가져가면 아주 유용하게 쓸 수 있다.
일단 구더기를 낚시바늘이 일일이 끼운 후 파 놓은 구멍에 낚시를 드리웠다. 그리고 일단 기다리기... 낚시는 기다림의 미학 ^^
얼음의 두께가 10Cm는 되어 보였다. 지난 강추위로 인해 굉장히 두껍게 얼었다.


낚시의 미끼로 사용한 구더기.. 아내는 약간 놀라고.. 아이들은 신기해 했다. 나도 구더기를 이렇게 가까이 본 적은 별로 없다.


점심때가 되었으니 일단 가져간 컵라면으로 간단히 요기를 했다. 보온병이 아주 유용하게 쓰였다. ^^;


가볍게 배를 채우고 나니 아이들이 눈싸움을 시작한다. 지우가 열심히 눈을 만들어서 연우하고 나에게 던지고 도망하고를 반복한다.


연우는 아예 눈밭에 앉아서 논다. 날씨가 따뜻해서 춥진 않았지만 옷이 젖기 시작한다. 아이고...


연우도 큰 눈을 가지고 다니면서 언니에게 공격!!!


본격적으로 점심을 먹기로 했다. 휴대용 가스렌지와 냄비 그리고 라면을 준비했다. 바람을 막고 불을 붙인 후 라면을 끓였다. 저수지 얼음 위에서 라면을 먹는 맛도 색달랐다. 김치가 없어도 라면이 착착 입에 감겼다. ㅎㅎㅎ


라면을 먹고 나서 다시 눈 장난.. 이번엔 얼음성 쌓기

썰매도 하나 빌렸다. 거금 3,000원
연우에게 썰매를 타자고 하니 아예 드러누었다. 난 열심히 달리고.. 또 달리고..
이날 참 열심히 썰매를 끌었다. 지우도 태우고, 연우도 태우고.. 아내도 태워서 끌고.. 아고 힘들어라 ㅜ.ㅜ


가끔씩 빙어가 잡혔는지 확인도 했다. 2시간이 지났지만 한마리도 못 잡았다. ㅜ.ㅜ


그저 노는 것은 썰매타기.. 연우가 신나게 언니를 태우고 달린다.


가져간 매트에 아이들은 태우고 끌어도 주고.. 덕분에 비닐매트 하나는 구멍이 숭숭...


저수지에 온 지 약 4시간이 될 때쯤 다른 사람이 뚫어놓은 곳에 낚시대를 놓았는데 얼마 지나지 않아 붕어 한마리를 잡았다. ㅎㅎㅎ
빙어낚시를 하러와서 붕어를 잡았다. 이거 처음 느껴보는 손맛인데 느낌이 참 좋았다.
암튼 아이들에게 낚시란 이런 것이다라고 보여줄 수 있어서 좋았다. 한마리도 못잡고 갔으면 체면이 안설뻔 했다.


잡은 물고기를 낚시 바늘에서 빼고...


ㅋㅋ 재수없게 걸린 붕어 한마리..


붕어를 잡은 후, 갑자기 낚시에 불이 붙었다. 지우도 연우도 열심히 낚시대를 들었다 놓았다. 하면서 열심히 낚시를 한다. 지우의 자세는 그럭저럭 괜찮다.


연우도 언니를 따라서 낚시하기. 뭐든 언니를 따라하는 연우

이렇게 열심히 했지만 결국 붕어 한마리가 전부였다.
잡은 붕어를 어떻게 할까 아이들과 고민하다가 놓아주기로 했다.

돌아오는 길에 해물칼국수 한그릇을 먹었다.
겨울이 가기전에 다시한번 이곳을 들려서 놀아야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