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아재의 솔직한 블로그

'로비의혹검사'에 해당되는 글 1건

  1. 떡값 검사 NO, 뇌물 검사 YES - 김용철변호사의 진정성 (2)

떡값 검사 NO, 뇌물 검사 YES - 김용철변호사의 진정성

뉴스 딴지걸기
떡값이냐 뇌물이냐 연일 메인 뉴스를 차지하는 용어이다.
삼성이 검찰을 관리하는 데 사용한 돈의 용처가 떡값이냐, 뇌물이냐 라는 의미이다.

이쯤에서 떡값과 뇌물의 사전적인 의미를 살펴보자.

떡값 [명사]
1. 설이나 추석 때 직장에서 직원에게 주는 특별 수당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2. 공사 입찰 따위에서, 담합하여 낙찰된 업자가 이에 관련된 다른 업자들에게 나누어 주는 담합 이익금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3. 자신의 이익과 관련된 사람에게 잘 보이기 위하여 바치는 돈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뇌물 [명사]
어떤 직위에 있는 사람을 매수하여 사사로운 일에 이용하기 위하여 넌지시 건네는 부정한 돈이나
물건.

사용자 삽입 이미지

떡값과 뇌물의 가장 큰 차이는 대가성이 있느냐 없느냐인 것인데 김용철 변호사의 제보를 받아 '떡값검사'를 발표한 천주교정의구현사제단이 언론에게 '떡값'이라는 표현을 하지 말아달라고 요청해서 관심이 간다.

즉, 삼성에서 검찰로 돈이 흘러간 것은 명백한 뇌물인데 언론에 떡값으로 자주 오르내리면 자칫 뇌물이 아닌 대가성이 없는 명절 선물 수준인 것처럼 희석될 소지가 있다는 것이 사제단의 반대이유이다. 따라서, '떡값 검사'가 아닌 '뇌물 검사'라고 표현해야 맞는 표현이라는 것이다.

'뇌물 검사'라... 정치인은 물론 일반 공무원에게 뇌물을 준 사건에 대해서 열심히 수사하고 그 결과를 국민에게 발표하고 당사자들을 구속시키고 하는 등 뇌물과 관련된 여러가지 일을 해 온 검찰, 검사 당사자가 뇌물을 받았다??? 그것도 국내 일류, 세계 일류를 지향하는 삼성에게서....

어쩌면 삼성이기에 이 사건이 가능했을 것이다. 사실 이번 사건이 아니더라도 삼성의 정관계 및 판검사 로비 의혹에 대한 부분은 여러차례 보도된 바 있다.

여기서 한가지 재미있는 것은 '떡값'이란 표현에 대해서 당사자인 검찰도 그 말을 싫어한다는 것이다. 검찰은 '떡값'이란 말때문에 검찰의 이미지가 희화화된다면서 '떡값 검사'라는 표현대신 '로비 의혹 검사'라는 표현을 해 달라고 요청하고 있다.  ㅡ.ㅡ
과연 의혹일지 아닌지는 특검에서 밝혀지겠지만 그래도 개인적으로는 '떡값'보다는 '뇌물'에 가까울 것이다 생각한다.

인터넷을 뒤져보면 이번 사건과 관련된 재미있는 댓글이 많다.
모 일간지에도 보도된 바 있지만
"천만원 어치면 1년 내내 떡만 먹었겠다."
"검찰청 옆에 떡집을 열면 돈 많이 벌겠다."
"감방에 가운 뒤 받은 떡값만큼 인절미를 매일 먹이자" ^^


옛말에 아니 땐 굴뚝에 연기날까? 라는 말이 있다.
무언가 일이 있기 때문에 이번 사건이 공개되었을 것이다.
어제 TV의 한 고발프로그램에서 김용철 변호사가 한 인터뷰의 내용을 보면 그 진정성을 짐작하지 않을까 싶다.

"이번에 공개한 세분 중 한분은 사제단에 전화해서 자신의 이름을 빼달라고 부탁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가 이 시점에서 거짓말을 하고 있다면 신부님을 속이고 하느님을 속인거죠.
 저 자신을 속이는 건 물론이고 제 가족들을 속이는 것이고 제 인생에 이게 마지막 기회 아니겠습니까? 한번 믿어주세요 그런 말도 아니구요.

그냥 결국은 제가 수사받고 재판받고 벌도 받을 수 있는 문제 아니겠습니까?
뇌물을 주는 것에 제가 관여했지 않습니까? 공범이지 않습니까?
그 다음에 뇌물공여 공범이고..

이 부분이 거짓말이라면 명예훼손으로 처벌되지 않겠습니까?
저한테는 엄청난 부담이 있는 거죠.
제가 이름을 알리려고 얼굴을 알리려고 그러겠습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