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아재의 솔직한 블로그

'일요일 나들이'에 해당되는 글 2건

  1. 일요일 고기리 계곡 나들이 (2)
  2. 별난물건박물관

일요일 고기리 계곡 나들이

가족이야기
무척 더워서 에어콘을 켜지 않으면 집안의 평화가 없었던 일요일...
오랜만에 만난 현수네와 고기리 계곡으로 점심을 먹으러 갔다.
박태환선수가 수영 400M에서 금메달을 따는 모습을 기분좋게 시청하고 나서 바로 고기리로 향했다.

내가 초등학교때 여름방학만 되면 가족과 자주 오던 곳이 바로 고기리 계곡이었다.
그때는 아버지 트럭에 가마솥, 천막, 석유풍로 등을 한가득 싣고 아버지 친구분 가족들과 함께 와서 신나게 놀고 닭백숙, 닭죽 등을 먹었었다.
나이가 들어서 이제 내가 아이들과 고기리 계곡을 올줄은 정말로 몰랐다. ㅎㅎㅎ

고기리도 많이 변해서 예전과 같진 않고 물이 있는 곳이면 가게들이 들어서고 장사를 한다.
그때의 기억을 떠올릴려고 해도 가게들이 떡 막고 있어서 어디가 어딘지 잘 구분이 안된다.

암튼 많은 차량들이 고기리로 몰려왔다. 다들 수영경기를 보고 나온 모양이다.
우리도 겨우 겨우 한집을 잡아서 들어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호스로 연신 물을 뿌려주는데 그냥 저냥 더위를 식혀줄만 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단 해물파전을 시켜서 먹었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다음에 백숙을 먹었다. 물론 소주도 한잔 ~~~

사용자 삽입 이미지
너무 이쁜 현민이... 우리 딸이 아니고 현수 동생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현수, 지우, 연우는 일단 배를 채운 후에 가게앞에 있는 냇가에서 신나게 놀았다.

무더위가 며칠 계속되어서 냇가의 물이 그리 많진 않았다. 그래도 아이들은 잘도 논다.
일요일 점심을 이렇게 보내고 항상 그렇듯 밀리기 전에 집으로 고고싱~~~

별난물건박물관

가족여행
월남쌈을 맛있게 먹고 전쟁기념관으로 향했다.
아내가 인터넷에서 찾은 곳인데 전쟁기념관 2층에 있다. 아이들이 이것저것 다양한 물건을 직접 만져보고 느껴보고 할 수 있다는 말에 찾게 된 곳이다.

입장료는 어른, 아이 모두 8,000원이고 유치원생이하는 7,000원이다.
일요일이라 그런지 사람이 많아서 구경하는데 약간 불편을 느꼈다. 그리고 전시된 물건들도 음... 그다지 기대에 부응하는 그런 별난물건들은 아니었다. ㅜ.ㅜ

많은 사람들이 만져서 그런지 동작하지 않은 것들도 제법 있었고....
뭐든지 처음에 가야지 나중에 알고 가면 항상 늦는 것 같다.

암튼... 그래도 지우, 연우는 이곳저곳 둘러보며 나름대로 재미있었나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비탈길에 토끼와 오리 나무인형을 세워두면 아래도 알아서 내려오는데 연우와 경기를 했다.
연우가 오리, 내가 토끼.... 연우가 이겼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작은 드럼통 같은 것으로 만든 북이다. 도레미파솔라시도 음계를 표시해 두어서 간단하게 연주를 할 수 있다. 언젠가 TV에서 아프리카 어느 나라에서는 석유를 판 드럼통을 가지고 연주를 하는 모습을 본 적이 있었는데 그 생각이 잠시 났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구부러지는 피아노. 전자 피아노인데 지우가 간단하게 연주를 해봤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물론 연우도 빠지지 않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엄청나게 큰 연필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기타의 머리부분만으로 연주를 할 수 있는 특이한 기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전시물의 윗부분에서 나무공을 떨어뜨리면 공이 아래도 내려가면서 입사귀 모양의 나무에 부딪히면서 소리를 내는데 소리가 맑고 좋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연우가 많이 기다리다가 드디어 잡은 실로폰 모양, 별거 아닌데 무지 하고 싶어 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동전을 넣으면 아래도 쏘옥 떨어지는 저금통

사용자 삽입 이미지
팽이 돌리기... 팽이가 떨어지지 않고 열심히 잘 돈다.
흠... 위치에너지를 운동에너지로 바꿔주는 건데.. 자유낙하가... 어쩌구 저쩌구.. 아~ 어려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것도 팽이 돌리기, 메비우스의 띠 모양으로 생긴 철사를 팽이가 계속 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우의 진지한 모습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연우의 진지한 모습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박물관 전시물건의 대부분이 손잡이를 잡고 돌리면 관절을 이용하여 인형이나 풍차 같은 것들이 움직이도록 된 것들이다. 어른들은 그다지 신기하지 않지만 아이들은 역시 다른가 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눈이 빙빙 돌아가는 팽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건 좀 신기했다. 홀로그램 같은 건데 주사위가 그릇위에 떡하니 자리잡고 있지만 
실제로는 위에 없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직접 만져보아도 손이 휙휙 지나간다. 실제로는 그릇 아래에 주사위가 있고 위에는 그 이미지가 보이는 것이다. 어떤 원리인지는 잘 모르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이들이 신기해 했던 것 중 하나인 공중에 떠 있는 연필이다.
자기장을 적당히 이용하여 떠 있게 해 두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비뚤어진 시계 중 하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손을 대면 불빛이 마치 번개가 퍼지듯 찌지직~~~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기한 가위... 한꺼번에 여러갈래로 종이를 자를 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레이저가 발사되는 가위이다. 종이를 똑바로 자를 수 있도록 가위를 잡으면 빨간 레이저가 선을 주욱 표시해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것도 역시 손잡이 돌리는 전시물...

전시된 물건을 모두 찍진 않았지만...흠.. 8,000원이 약간 아까운 박물관이었다.
아이들은 그런데로 좋아했지만 입장료에 비해 규모나 전시물이 조금 부족한 듯 하다.

Hafa家의 가족이야기 처음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