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아재의 솔직한 블로그

오늘도 대한민국 IT 개발자의 슬픈 현실을 알리는 기사가 떴습니다.


2007년에도 비슷한 기사가 나온 적이 있었고 사회적으로 어느정도 이슈가 되었던 것으로
기억하는데 3년전이나 지금이나 IT 개발자의 현실은 달라는 것이 아무것도 없습니다.
이나라 대한민국은 암튼 2007년 이후로 계속해서 뒤로뒤로 가는 것 같습니다.

아래 포스트는 2007년 여름에 올렸던 것입니다.
3년이 지난 지금 읽어보아도 오늘 시점에 적용할 수 있는 내용입니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리나라 개발자의 현실입니다.

"YOU"가 개발자입니다. ㅜ.ㅜ

입으로만 떠드는 Manager 많고
일하나 안하나 감시하는 Manager도 많고
칼퇴근 하면서 철야에 주말근무까지 시키는 Manager도 있고
개발일정을 제출하면 반으로 뚝 잘라서 "철야하고 주말에 일하면 다 땡길 수 있다"라고 말하고
기획서 한 두장 들고나서 개발 시키고.. 그 개발이 잘 되면 다 자기가 잘해서 그런 줄 알고...

이런 IT 개발자가 우리나라의 현실이죠.
밖에서 볼 땐 IT개발자가 가만히 컴퓨터 앞에 앉아서 일하는 아주 편한 직업처럼 보이지만
개발자 스스로는 이 직업을 3D 업종이라고 합니다.
어떤 면에서는 3D 보다 더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노가다 VS IT개발자

노가다) 비 오면 일 안하는 경우가 있다.
개발자) 비가오나 눈이 오나 항상 일한다.

노가다) 해지면 퇴근한다.
개발자) 해가 뜰 때까지 일하는 경우가 많다.

노가다) 잔업을 하면 수당준다.
개발자) 그런 거 없다.

노가다) 점심은 물론 간식도 나온다.
개발자) 그런 거 역시 없다.

이런 이야기도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거보고 많이 웃긴 했지만 좀 씁씁하네요.

대한민국 개발자 여러분 파이팅!!!

오늘 신문에 이런 기사가 났습니다.
이제야 IT 현실을 제대로 바라보는 것 같기도 하구요.

IT강국의 ‘노예노동’ 개발자들 “이 바닥 떠날래”

정보 기술 개발자 야근·특근 밥먹듯…IT강국의 ‘노예노동’

[관련포스트]

IT개발자, 영업맨의 슬픈 현실



Comment +10

  • 이런 이야기 들을때 마다 정말 씁쓸합니다....

    그런데도 삽질에만 열중하고 앞으로도 삽질에 열중하겠다고 하니 정말 답이 안보이는...

    개발자님들 힘네시길. ㅜㅜ

  • 우리나라를 누가 IT 강국이라 했던가요. IT 후진국입니다. 아니 그냥 후진국입니다. 저렇게 무식하하게 일시키는 나라가 또 있을까요. 저도 개발자지만 겁납니다. ㅜ.ㅜ

    • IT 후진국 맞습니다.
      겁나는 현실도 맞습니다.
      어떻게 바꿔야 할지는 아직 모르겠습니다.
      저부터 바꿔나가야 할텐데...

  • Favicon of http://damduck01.com BlogIcon 담덕 2010.03.05 13:22

    유독 개인성향이 강한 직종이 IT 근로자들인것 같습니다.
    저 역시 IT근로자이고.. 방금 기사를 읽고 개발자들에게 얘기했지만..
    남의 일이라는 반응..

    업체나 정부의 변화도 필요하지만.. IT 근로자 스스로가 변하려고 노력해야 된다는 생각이 드네요..

    씁쓸한 기분입니다.

    • 눈에 보이는 건물이나 토목 같은 것만 인정하는 더러운 세상이 아니라
      운에 보이지 않은 무형의 소프트웨어도 개발도
      엄청난 작업이 필요하다는 것을 인정하는 세상이 와야겠지요.

  • Favicon of http://inkcoffee.tistory.com BlogIcon 잉커 2010.03.05 15:00

    맨날 헤드라인에는 IT 선진국~! 띄우면서
    선진국 만들어낸 개발자들 대우는 조선시대 그대로네요..

    • Favicon of http://damduck01.com BlogIcon 담덕 2010.03.05 17:19

      헤드라인에서 떠드는 IT선진국을 만들어 낸건 하드웨어 개발자라 그런듯 싶어요.. --;;
      쏠로울프님이 말씀하셨듯이 눈에 보이는 물건이 아미녀.. 인정해 주질 않으니.. ㅜ.ㅜ

  • 냥이 2010.08.12 11:18

    개발자 부인입니다 ㅠ_ㅠ 결혼하고 3달동안 남편이 주말에 집에서 쉰날은 고작 하루였습니다...
    11시전에 집에 들어온 날은 다섯손가락 안에 꼽혔습니다.
    새벽에 들어와서 새벽에 나가더군요 ...

    3개월동안 일하느라 그런거다 일하는거라 그런거다 이를 악물고 참다가
    3개월부터 저희는 싸우기 시작했습니다 ..

    결혼 2년차인지금은요? 6시 퇴근시간인데 저희 서방은 9시에 퇴근하면서 욕 왕창먹고 개무시당하면서 집에옵니다..
    그래도 회사가 멀어 집 도착하면 11시죠 ..

    결혼 1년도 안됐을때 3개월동안 지방출장 간다길래 이혼하고 가라 했더니 안가더군요 ..
    회사에서 그 이후로 갈굼 더럽게 당하는거 같습니다 ..


    현실이 어쩔수 없는건 알지만 정말 정말 우리 나라 ,IT는 너무합니다... ㅠㅠ

    진짜 개발자 부인짓도 너무너무 힘듭니다 ㅠㅠㅠㅠ
    저희 남편님은 더 힘들겠지만 ㅠㅠ 흑

    • qtd 2010.08.13 08:47

      모 개발업체의 사장은 '우리 직원은 이혼한 사람이 더 많아서 일 시키기 좋다'고 자랑했다는 기사 본적이있네요.

서울시의회에서 일하던 IT개발자가 폭행을 당했다는 기사를 보았다. 우리회사 직원도 그 프로젝트에 참여한 후 철수한 터라 그 기사를 보고 순간 열받기도 하고 이런 대접을 받으며 개발자 일을 계속 해야 하나 하는 회의도 들었다.

특히 개념없는 공무원들이 너무 많다. 나도 공공기관을 제법 많이 돌아다니고 있지만 기가막혀 헛웃음이 나오는 경우가 한두가지가 아니다. 미팅시간을 정확히 11시 30분에 잡아놓고 30분 정도 미팅을 하면 점심시간이다. 나가서 밥 먹으면서 이야기 하자고 한다. 당연 밥값은 내가 낸다 ㅜ.ㅜ

그래도 점심은 예사다. 오후 5시에 미팅이 잡히면 이건 대박이다. 술사달라는 야그다.
1시간 동안  프로젝트에 대해 대충 이런저런 야그들을 늘어놓다가 6시가 되면 저녁먹으로 나간다. 그리고 달린다. 예의상 1차 소주는 자기가 산다. 소주 1병에 순대 한접시 정도로 산 후에 1차를 자기가 샀으니 2차 먹으로 가자고 한다. 그리고는 일식이 좋을까? 단란주점이 좋을까? 하고 묻는다. 아~ 쓰벌 그거나 그거나...

영업사원한테 들은 야그로는 자기가 개인적으로 진탕 술을 먹고 전화해서 나 어디에 있으니까 좀 보자고 한단다. 술값만 내달라는 야그다.
아직도 이런 공무원이 있다. 아니 많다. 공공기관에 영업하는 사람들한테는 공공연한 비밀이다.

MB 정권들어서 정통부가 없어지고 내년 예산이 주는 등 IT가 천대받고 있다.
지난 10년동안 이나라를 그나마 먹여살린게 뭔데.. 이제 우리나라는 인터넷에서도 경쟁국들에게 밀릴 것이다. 그렇게 한번 밀리면 우리나라 IT는 더 힘들어질 것이다.

개발자들이 프로젝트를 진행하다가 자조섞인 말로 이야기 한다.
IT개발자들은 3D 보다도 못하다고.... 노가다도 우리보단 나을 것이라고...

IT개발자들이 이야기 하는 노가다보다 못한 이유는 이렇다.
1. 비가 와도 일한다.
노가다는 비오면 일 안한다. 물론 건물 내부 작업은 예외다.

2. 해가 떨어져도 일한다.
노가다는 해가지면 집에 간다. 그러나 IT개발자는 해 떨어지면 본격적으로 밤샘 작업을 해야 한다. 그리고 다음날 제대로 출근해서 또 일해야 한다.

3. 휴일에도 일한다.
휴일에 일하는 건 기본이다. 밤샘하고 휴일에 일한다.
심한 경우는 한달에 한번도 못 쉬는 경우도 있다.

4. 다 만들어 놓은 거 생판 처음부터 하는 것은 예사다.
노가다는 건물을 만들었을 때 "갑" 마음에 안든다고 싹 부수고 새로하는 경우는 없다.
그러나 IT는 그렇다
열심히 웹사이트 만들면 디자인이 맘에 안드다는 핑계 하나로 처음부터 다시 다 작업한다.
그 디자인도 자기들이 좋다고 컨펌한 것이면서 말이다.
납기는 정해져 있으니 처음부터 다시 하면 역시 밤샘은 기본이다.

노가다를 비하하려고 하는 말은 절대로 아니다.
개발자들 사이에서 웃자고 오고가는 말들의 일부일 뿐이다.
개발자가 개념없는 공무원시키한테서 폭행당했다는 이야기를 듣고 열받아 잠시 적어본다.

폭행당한 당사자는 정말 열받고 분할 것이다.
합의하지 말고 있는 그대로를 가지고 고소해서 그 노무시키 정신을 차리게 했으면 좋겠다.
나아가 이런 사실이 좀더 알려져 IT 개발자들이 제대로 대접받고 일하는 사회가 조금이라도 만들어졌으면 좋겠다.

Comment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