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아재의 솔직한 블로그

서울시의회에서 일하던 IT개발자가 폭행을 당했다는 기사를 보았다. 우리회사 직원도 그 프로젝트에 참여한 후 철수한 터라 그 기사를 보고 순간 열받기도 하고 이런 대접을 받으며 개발자 일을 계속 해야 하나 하는 회의도 들었다.

특히 개념없는 공무원들이 너무 많다. 나도 공공기관을 제법 많이 돌아다니고 있지만 기가막혀 헛웃음이 나오는 경우가 한두가지가 아니다. 미팅시간을 정확히 11시 30분에 잡아놓고 30분 정도 미팅을 하면 점심시간이다. 나가서 밥 먹으면서 이야기 하자고 한다. 당연 밥값은 내가 낸다 ㅜ.ㅜ

그래도 점심은 예사다. 오후 5시에 미팅이 잡히면 이건 대박이다. 술사달라는 야그다.
1시간 동안  프로젝트에 대해 대충 이런저런 야그들을 늘어놓다가 6시가 되면 저녁먹으로 나간다. 그리고 달린다. 예의상 1차 소주는 자기가 산다. 소주 1병에 순대 한접시 정도로 산 후에 1차를 자기가 샀으니 2차 먹으로 가자고 한다. 그리고는 일식이 좋을까? 단란주점이 좋을까? 하고 묻는다. 아~ 쓰벌 그거나 그거나...

영업사원한테 들은 야그로는 자기가 개인적으로 진탕 술을 먹고 전화해서 나 어디에 있으니까 좀 보자고 한단다. 술값만 내달라는 야그다.
아직도 이런 공무원이 있다. 아니 많다. 공공기관에 영업하는 사람들한테는 공공연한 비밀이다.

MB 정권들어서 정통부가 없어지고 내년 예산이 주는 등 IT가 천대받고 있다.
지난 10년동안 이나라를 그나마 먹여살린게 뭔데.. 이제 우리나라는 인터넷에서도 경쟁국들에게 밀릴 것이다. 그렇게 한번 밀리면 우리나라 IT는 더 힘들어질 것이다.

개발자들이 프로젝트를 진행하다가 자조섞인 말로 이야기 한다.
IT개발자들은 3D 보다도 못하다고.... 노가다도 우리보단 나을 것이라고...

IT개발자들이 이야기 하는 노가다보다 못한 이유는 이렇다.
1. 비가 와도 일한다.
노가다는 비오면 일 안한다. 물론 건물 내부 작업은 예외다.

2. 해가 떨어져도 일한다.
노가다는 해가지면 집에 간다. 그러나 IT개발자는 해 떨어지면 본격적으로 밤샘 작업을 해야 한다. 그리고 다음날 제대로 출근해서 또 일해야 한다.

3. 휴일에도 일한다.
휴일에 일하는 건 기본이다. 밤샘하고 휴일에 일한다.
심한 경우는 한달에 한번도 못 쉬는 경우도 있다.

4. 다 만들어 놓은 거 생판 처음부터 하는 것은 예사다.
노가다는 건물을 만들었을 때 "갑" 마음에 안든다고 싹 부수고 새로하는 경우는 없다.
그러나 IT는 그렇다
열심히 웹사이트 만들면 디자인이 맘에 안드다는 핑계 하나로 처음부터 다시 다 작업한다.
그 디자인도 자기들이 좋다고 컨펌한 것이면서 말이다.
납기는 정해져 있으니 처음부터 다시 하면 역시 밤샘은 기본이다.

노가다를 비하하려고 하는 말은 절대로 아니다.
개발자들 사이에서 웃자고 오고가는 말들의 일부일 뿐이다.
개발자가 개념없는 공무원시키한테서 폭행당했다는 이야기를 듣고 열받아 잠시 적어본다.

폭행당한 당사자는 정말 열받고 분할 것이다.
합의하지 말고 있는 그대로를 가지고 고소해서 그 노무시키 정신을 차리게 했으면 좋겠다.
나아가 이런 사실이 좀더 알려져 IT 개발자들이 제대로 대접받고 일하는 사회가 조금이라도 만들어졌으면 좋겠다.

Comment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