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아재의 솔직한 블로그

'쵸코렛'에 해당되는 글 1건

  1. 숙취해소 - 기막히게 술이 깨는 방법 Best 5 !!! (3)

숙취해소 - 기막히게 술이 깨는 방법 Best 5 !!!

人生雜談
평소 술을 자주 먹는다. 일주일에 회사에서 1~2회에 마시고 주말에는 집에서 1회 정도 마신다.
술을 아주 많이 마시는 편은 아니지만 과음을 하고 나서도 하루가 지나면 술이 땡기는 것을 보아 가끔은 알코올 중독이 아닌가 스스로 의심이 들 때가 있다.

술을 이렇게 즐기다(?)보니 숙취를 없애는 여러가지 방법을 자연스럽게 알게 되었다.
음주 후 꿀물이 좋다는 것은 일반적인 상식이지만 술 마신 후 자연스럽게 꿀물 대신 이것저것 마셔본 바 나름대로 숙취해소에 도움이 되는 몇가지 음료를 정리해 보았다.


5위 구기자
집에서 보리차 대신 구기자를 끓여서 식수로 먹는다. 여름에는 간혹 생수를 사서 먹는 경우도 있지만 찬바람이 불기 시작하면 보리차, 옥수수차 등을 끓여서 먹었었다. 그러다가 구기자가 아이들 성장에 좋다는 소리를 한의원에서 듣고 나서 구기자를 끓여서 먹는다. 요즘은 구기자도 티팩으로 판매되므로 물 끓이기도 편해졌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보통 구기자를 식수로 쓸 때는 큰 주전자에 구기자 티팩을 하나 정도 넣고 끓이지만 음주 후 숙취해소를 위해 구기자를 끓일 때는 평소보다 티팩을 1-2개 더 넣어 끓여 진하게 한 두 컵 마시면 아침에 거뜬하다. 이 방법은 집에서 구기자를 미리 끓여넣고 편하게 마실 때 좋고 술을 그리 많이 먹지 않았을 때 괜찮은 방법이다. 한의학적으로도 구기자가 간에 좋고 해독작용이 있다고 하니 여러모로 좋을 듯 하다.

 

4위 허쉬 초코렛 드링크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입사원 시절에 주로 애용했던 방법이다. 자취를 하고 있어서 꿀물 타 먹기가 번거로웠을 때 꿀이나 초코렛음료나 당분이 있으면 다 똑같겠지 하는 생각으로 주로 먹었던 음료이다. 효과는 물론 좋았다. 보통은 1개를 마셨고 과음한 날은 2개를 마시곤 했다.
주위 사람들에게 이야기를 했을 때 그 사람들도 효과를 보았다고 말을 해 주어서 자신있게 권해본다.




3위 꿀물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많은 사람들이 애용하는 전통적인 숙취해소 음료이다. 나도 과거에 많이 애용했던 방법이다. 꿀물을 아주 진하게 타서 마시고 자면 다음날 아침이 속이 편안하다. 꿀도 밤꿀, 아카시아 꿀 등 종류가 몇가지 있는데 개인적으로 좀 덜 단 밤꿀이 입에 맞는 것 같다.






2위 동치미 국물
동치미 국물!!
이것이야 말로 숙취해소에 아주 좋다. 지금까지 먹어본 어떤 것보다도 숙취해소 능력이 뛰어나다.
음주 후 냉장고에서 꺼낸 시원한 동치미 국물 한 사발이면 속도 시원해지고 갈증도 없애주고 아주 좋다. 특히 술을 이것저것 짬뽕해서 먹었을 때 좋다. 다음날 머리 아픈 것도 사라지고.... ^^;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난 겨울에 부모님께 일부러 동치미를 많이 담그시라고 말씀드린다. 어머니께서는 내가 동치미를 무척이나 좋아하시는 줄 알지만 사실은 숙취해소용이다. ^^;

동치미의 효과가 뛰어남에도 불구하고 2위로 정한 것은 계절적인 제약사항때문이다. 겨울이 오면 동치미 생각이 간절하다.




1위 포도즙
요즘 내가 즐겨먹는 숙취해소 음료이다. 포도즙이 몸에 좋다고 하여 아내가 두어달 전에 한박스를 구입했다 (물론, 100% 원액이다). 처음에는 포도쥬스 대용으로 맛으로 먹다가 술을 먹은 후 갈증이 나서 몇번 먹고 잤더니 다음날 아주 말짱해 졌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보통 술이 깰 때 머리가 아프거나 속이 쓰리거나 식은 땀이 나거나 하는 과정이 있는데 포도즙은 술이 언제 깨는지 모르게 아주 자연스럽게 술이 깬다.  그 후로는 술만 먹으면 포도즙을 먹고 잔다. 효과 정말로 죽인다.

과음을 한 후에도 자기 전에 한 팩, 아침에 한 팩 마시면 출근을 물론 출근 후에도 아무런 영향이 없다. 머리도 안 아프고... ^^;
요즘은 인터넷에서 포도원액이 많이 판매되고 있기 때문에 좋은 놈으로 골라 잘 보관하면서 먹으면 숙취해소에 아주 좋을 것 같다.


물론 1위 ~5위까지는 개인적인 경험을 바탕으로 적어본 것이다. 어떤 사람은 자기전에 라면을 먹어야 편하다는 사람도 있고 미역국이 좋다느 사람도 있다. 다 맞는 말이다. 개인의 체질이 다르고 좋아하는 음식이 다르기 때문에 숙취해소도 어느정도 차이가 있을 것이다.
중요한 것은 뭐를 먹든지 자기 전에 먹어야 한다는 것이다. 아침에 먹어봐야 오후에 효과를 보기 때문에 오전에는 거의 정신을 못 차린다.

예전에는 술을 1차, 2차, 3차에 걸쳐 섞어 마신 후에는 다음날 머리 아픈 것이 겁나서 꿀물과 함께 타이레놀을 먹곤 했었다. 물론 효과는 있다. 머리가 확실히 덜 아프긴 했으니까... 그러나 어느 누군가로부터 음주 후 두통약을 먹는 것이 간에 굉장히 안좋은 것이라고 해서 그 후로는 먹지 않고 있다. 이것도 좀 알아봐야 하는데 ㅡ.ㅡ

제일 좋은 것은 술을 적당히 먹는 것이다. 적당한 때에 적당량을 마시면 기분도 좋고 몸도 무리가 안 될 것이다. 불가피하게 술을 많이 먹을 때 위의 방법으로 처방을 하면 확실히 효과가 있을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