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아재의 솔직한 블로그

'양재천'에 해당되는 글 2건

  1. 토사, 쓰레기가 쓸고간 양재천 (2)
  2. 탐론 28-75 영입, 봄이오는 양재천 출사 (2)

토사, 쓰레기가 쓸고간 양재천

人生雜談

어제는 하늘이 뚫린 것처럼 비가 오더니 오늘은 언제 그랬냐는 듯 날씨가 좋네요.

아침에 비가 오지 않아서 자전거를 타고 탄천, 양재천을 따라 서울로 출근을 했습니다.

예상한 것처럼 곳곳에 토사가 탄천 주위에 쌓여있고 산책로, 자전거 도로 할 것 없이

군데군데 쓰레기로 덮혀 있었습니다.

양재천의 한 다리는 새로 깔아놓은 보행자용 아스팔트가 다 뜯겨져 나갔습니다.

얼마전에 공사를 완료했었는데 참 돈 아깝게 되었습니다.

다른 곳에 피해가 많아 빠른 시간에 정상적으로 조치가 이뤄지지 않겠지만

그래도 많이 불편하네요. 비도 그만오고 조속히 정상적으로 돌아갔으면 좋겠습니다.



탐론 28-75 영입, 봄이오는 양재천 출사

전쟁터(?)이야기

그동안 사용하던 시그마 18-200을 과감히 방출했다.
명품인 탐론 17-50을 사용하다가 망원에 대한 갈증으로 인해서 탐론을 방출하고 시그마 18-200을 영입했었다. 시그마로 아이들이 노는 모습을 담아두는 등 망원에 대해서는 톡톡히 제 역할을 했지만 어딘지 모르게 허전함을 느꼈다.

뭐랄까? 사진이 영 쨍하지 않은 느낌.
선예도도 떨어지고 색감도 별로 좋지 않다. 고민고민 끝에 시그마를 다시 방출하고 탐론 28-75를 영입했다. 결과는 대만족 ^^;

점심시간을 이용해서 봄이 오는 양재천으로 잠시 출사를 나갔다.

탐론을 들고 기분 좋게 출발!!

회사 앞에서 찍은 테스트 샷~~

봄이 오고 있음을 확실하게 보여주는 꿀벌들의 행진

같이 출사를 나간 직원들..
제법 분위기가 난다. ㅎㅎㅎ


요즘 유행하는 점프샷~~~ ㅋㅋ

딱 한번 사용해봤지만 탐론 28-75는 대만족이다. 색감도 훌륭하고 화질도 좋다. 역시 명품답다.
이제 본격적인 출사를 준비해야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