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아재의 솔직한 블로그

'공공기관'에 해당되는 글 1건

  1. 프로젝트 제안서 잘 쓰는 법 (1)

프로젝트 제안서 잘 쓰는 법

人生雜談
드디어 끝났습니다. ^^;
모 정부기관의 프로젝트 때문에 추석을 포함해서 약 2주이상을 제안서 작성에 매달렸는데
드디어 오늘 아침 10시에 모든 제안서 작업을 끝내고 인쇄물을 찾았습니다. Wow~~~~

몇 날 며칠동안 한 프로젝트에 대해서만 생각을 집중하고 문서를 쓰니 이것도 참 진 빠지는 작업인 것 같습니다. 덕분에 포스트도 올리지 못하고 항상 방문하는 이웃 블로거의 글도 많이 읽지 못했습니다. ㅜ.ㅜ
오늘 하루는 그동안 못했던 눈팅을 많이 해야 할 듯 하네요. ㅎㅎㅎ

사업규모가 크던 작던 제안서 작업을 힘든 작업입니다.
많은 양의 문서를 한번에 쓰고 베끼고 편집하고 오타교정하고 인쇄하는 작업을 단기간에 해야 하기 때문에 신경도 많이 쓰고 몸도 많이 피곤합니다.

그러다보니 제안서를 잘 쓰기 위해서 나름대로 몇가지 방법들을 찾게 됩니다.

첫째, 졸음을 쫓기 위해 커피, 음료수, 과자 등을 항상 입에 달고 근무합니다.

제안서 작업은 업무시간 보단 주로 야간에 집중해서 쓰게 됩니다. 제안서 쓴다고 다른 고객이나 직원들이 봐 주는 것이 아니거든요.

그래서 쏟아지는 졸을 쫓기 위해 꾸준히 입에 무언가를 넣고 작업을 합니다.
저같은 경우 커피를 주로 이용합니다. 다량의 커피를 홀짝 홀짝 마시며 제안서를 쓰면 그런대로 글빨이 먹히거든요. ^^;


다른 분들은 과자를 이용하기도 하고 콜라나 쥬스 같은 음료수를 이용하기도 합니다.


둘째, 머리를 잠시라도 식힐 수 있는 뭔가가 필요합니다.


과거에 써던 제안서 내용을 활용할 땐 그야말로 복사-붙이기의 단순 작업을 하니 별 문제가 없습니다만, 완전히 새 제안 내용을 작성해야 하는 경우는 머리에서 쥐가 납니다.

이럴 땐 잠시 머리를 식혀줄 뭔가를 찾게 되는데요. 요즘 저는 온라인 장기를 한판씩 둡니다. 짧은 경우 5분에서 10분안에 장기 한판이 끝나므로 아주 좋습니다. 물론 게임에서 이겨야 더욱 탄력이 받구요. 지게 되면 흐흐~~ 제안서고 뭐고 한판 더 둬야 합니다.



간혹 댄스 음악으로 머리를 시킬때도 있습니다.
카라의 미스터, 브아걸의 아부라카타부라 등등 요즘 유행음악을 들으며 몸을 살짝 흔들면 피로가 좀 가시죠.

셋째, 식사는 가능한 맛있고 영양가가 풍부한 것으로 합니다.

머리를 많이 쓰는 작업이기도 하고 몇 날 며칠을 야근 혹은 철야를 해야 하므로 육체적으로도 피곤한 작업이다. 그래서, 먹을 때 만큼은 맛있고 영양이 좋은 것을 먹게 됩니다.
윗분들한테 당당하게 사달라고 요구하기도 하죠.
갈비탕, 삼계탕 같은 것은 기본이고 가끔씩 부페에 끌고가기도 합니다.
프로젝트 규모가 클수록 아주 당당하게 요구하죠.
이번에도 규모가 제법 있어서 좀 얻어먹었습니다. ㅎㅎ




보통 공공기관에 들어가는 제안서의 목차는 이렇습니다.
 
 1. 제안의 개요
1.1 제안 목적
1.2 제안 범위
1.3 제안의 전제조건
1.4 제안의 특장점
1.5 구축전략 / 기대효과
 2. 제품의 특징 및 사양
2.1 기능 및 특징
2.2 상세사항
 3. 프로젝트 수행
3.1 설치계획
3.2 구축일정 및 수행조직
3.3 응용시스템 연계
3.4 시험방안
3.5 장애, 보안 대책 및 관리방안
3.6 프로젝트 성공요인
 4. 지원부문
4.1 유지보수 방안
4.2 기술지원 방안
4.3 교육지원 방안
 5. 제안업체 소개
5.1 회사소개
5.2 조직 및 인원현황
5.3 주요사업 실적

솔루션도입사업과 SI 사업에 따라서 조금씩 달라지지만 대개 흐름은 이렇습니다.
제일 고민이 되는 부분이 바로 1장이죠. 구축전략을 잘 써야 하거든요.
나머지 부분은 다른 소스를 활용해서 작성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번에 나름대로 고생을 해서 많은 소스를 만들었으니 올 하반기 남은 기간에는 좀 수월하게 제안작업을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이제 잠시 쉬어야겠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