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아재의 솔직한 블로그

블로그를 운영하면서 하루에 한가지씩 꼭 글을 써야된다는 강박관념에 시달리곤 했다.
왜 그런 스트레스를 받았을까? 가만히 생각해 보았다.
블로그를 시작하게 된 계기는 구글 애드센스 때문이었다. 주위의 아는 몇몇사람들이 블로그로 수입을 내고 있었고 가끔씩 블로그스피어에 들어와 다른 사람의 블로그를 볼 때 떡하니 달려있는 애드센스가 그렇게 멋있게 보일 수가 없었다.
솔직히 애드센스의 수입이 얼마나 되는지 알고 싶었고 나도 돈을 좀 벌고 싶었다.
또한, 인터넷 업계에서 일하는 관계로 애드센스가 동작되는 매커니즘을 연구해서 또다른 비지니스 모델을 만들어 볼 수 있을까 하는 부분도 분명 있었다.


블로그를 개설하고 포스트를 몇개 올린 후 애드센스 신청을 했지만 바로 거절당했다. 그 뒤로는 방문자수가 10,000명 될때까지 포스트를 꾸준히 올리고자 했고 방문자가 만명이 넘었을 때 애드센스를 신청했더니 통과되어 9월 27일에 처음 애드센스를 장착했다.

애드센스 장착 후 평소처럼 내가 하고 싶은 이야기를 포스팅했다. 가벼운 이야기 부터 아이들 키우는 이야기 등등... 그러나 글재주가 미천해서 그런지 방문자수가 별로 없었다. 물론, 수익은 항상 0 였고 ^^;

그 후, 방문자수를 높이는 몇가지 방법을 알아냈다. 그 중 하나가 메타블로그였다.
국내의 많은 메타블로그에 가입했고 다음 블로거 기자단에도 가입을 했다.
그 후로는 방문자수가 급격하게 늘었다. 애드센스 수익도 비례해서 어느정도 올라갔다.
이때부터 돈 맛의 유혹에 빠진 것 같다.

한개의 포스트가 다음 블로거 기자단 상위에 걸리고, 한개의 포스트는 메인에 걸렸더니 방문자수는 물론 수익도 엄청나게 올라갔다. 하루에 100달러는 번 적도 있다. 이때부터는 트래픽을 위해 기계적으로 포스팅을 하기 시작했다.


약간 자극적인 제목으로 글을 썼고, TV의 오락프로그램에 대한 리뷰같지 않은 리뷰을 올렸다.
지하철에서 배포되는 무가지의 기사에서 쓸만한 놈도 각색해서 포스팅했다. 얼마간은 이러한 방법들이 먹혔는지 꾸준히 트래픽과 수익을 안겨다 주었다.

애드센스 장착하고 난 후부터 약 석달이 안되는 기간동안에 400달러 가까운 수익.
솔직히 적다면 적은 금액일 수 있지만 나에게는 제법 되는 돈이었다.

블로그를 가지고 이런 생활이 반복되다 보니 약간의 중독성을 느끼게 되었다. 하루에도 몇번씩 애드센스 수익을 확인하게 되고 포스팅을 위해 기사꺼리를 셔핑하게 되는 부작용이 생겼다.
그렇다고 내가 올리는  글들이 그렇게 창조적이고 영양가 있는 것들이 아니었다.

그래서 늦은 감이 있지만 내가 운영하는 블로그의 정체성(Identity)을 찾기로 마음먹었다.
블로그를 처음 시작하는 마음으로 내가 만드는 순수한 컨텐츠로 블로그를 꾸미겠다.
초심으로는 돌아갈 수가 없다. 블로그를 처음 만든 마음이 구글 애드센스 수익이었기 때문에 ^^;

우선  내 블로그를 돌아보았다.
블로그의 제목이 "웹, 삶, 꿈, 가족이야기"다.
인터넷에서 떠도는 이야기, 삻아가면서 내가 느끼는 이야기, 육아에 관한 것,
내가 꿈꾸는 미래, 가족 이야기 등을 다 담아보고자 이렇게 거창한(?) 제목을 정했었다.
블로그 제목부터 바로 변경해야 겠다.

카테고리는 다음과 같다.

ㅇ 인터넷이야기
ㅇ 일상의 소중함
ㅇ 인생의 트렁크
ㅇ 여행/지역정보
ㅇ TV 딴지걸기
ㅇ 사진배우기
ㅇ 뉴스 딴지걸기

내 의도와 맞는 카테고리도 있고 그렇지 않은 카테고리도 있다.
처음에 만들지 않았지만 애드센스 수익을 때문에 펀글이나 기사를 올려두기 위해 만든 것도 있다.
다른 분들의 블로그를 살펴보았다. 나와 카테고리 구성은 많이 다르지만 대부분의 블로거들이 많은 카테고리를 구성하고 있다. 그 중에서 빠지지 않고 나오는 것은 TV 드라마 리뷰나 오락프로그램 기사 등이다.

가만히 생각해보면 개인의 블로그도 포탈처럼 이것저것 담고자 하는 것 같다. 물론 여러가지가 이유가 있겠지만 말이다. 우리나라 사람들이 포탈을 좋아하는 것은 비빕밥을 좋아하는 민족성이 어느정도는 영향을 주지 않을까 싶다. 한상 푸짐하게 차려져 있는 식탁을 좋아하는 것처럼 본인의 블로그도 이것저것 푸짐하게 담고 싶은 마음이 있는 것 같다. 물론 이것이 나쁘다는 것은 절대로 아니다.

그러나 이제는 내 블로그에 어느정도 정체성을 부여하고 싶다. 내가 정한 한두가지 주제로 집중적으로 심도있는 글들을 쓰고 싶다. 어떤 주제를 할 것인지는 이제부터 서서히 찾아볼 예정이다.

내가 관심이 있는 정치 이야기일 수도 있고, 새로운 인터넷 서비스 이야기 일 수도 있다.
다른 주제로 이야기를 하고 싶으면 그 주제에 맞는 블로그를 하나 더 만들어서 운영해 볼 참이다.

물론 이런 생각으로 블로그를 정리하고 있지만 한편으로는 다른 생각도 있다.
어차피 내 블로그이고 내 마음대로 하고 싶은 이야기를 하는 곳인데 연예기사면 어떻고 펌글이면 어떠냐? 라는 생각이다.

천사와 악마, 긍정과 부정이 머리 속에서 서로 싸움을 하고 있다. 그 속에서 갈등을 하는 것도 맞다.
단순한 클릭수를 증가를 위해 (클릭수 증가가 애드센스의 수입으로 어느정도 연결이 되므로)
자극적이고 조회수가 높을만한 것들을 가져다가 올릴 것인가?
품질이 좋은 나쁘든 한두가지 주제로 내가 만든 컨텐츠를 꾸준히 올릴 것인가?

결론은 이미 냈다.
내가 만든 컨텐츠로 글을 써 보련다. 10년 이든 20년 이든 검색엔진에서 검색될 수 있는 어느 정도 의미가 있는 컨텐츠로 블로그를 채워볼란다. 지금부터 조금씩 서서히 말이다.

Comment +2

  • 님의 용기에 박수를 보냅니다. 저도 비슷한 시기에 블로그를 시작했는데, 처음엔 재미로 시작했지만, 지금은 포스팅 못하는 날이면 스트레스도 받습니다. --;
    만나서 반갑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