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아재의 솔직한 블로그

신당과 민주당이 승부수를 던졌다.

뉴스 딴지걸기
오늘 12일 오전 9시 대통합민주신당과 민주당이 전격적으로 합당을 발표했다.
양당의 합당이 완료되면 지난 8월 창당된 대통합민주신당은 불과 3개월만에 사라지게 되는 것이다.
이렇게 금방 사라질 당을 뭐하러 그렇게 어렵게 만드는지 원 ~~~ ㅡ.ㅡ

양당의 대표가 밝힌 합당 선언문은 다음과 같다.

1. 양당 통합의 원칙
1) 당명은 가칭 통합민주당이라 한다.
2) 정책 노선은 질좋은 경제 성장과 서민,중산층 보호를 병행 추진하는 중도개혁주의이다.
3) 지도부와 각종 인사 결정 기구는  동등한 자격으로 구성한다
    -. 지도부는 양당 현 대표가 2인 공동대표가 되며 합의제로 구성하며 최고위원회는
       양당 동수로 하되 심의기구로 한다.
    -. 중앙위원회와 각종 의결기구는 양당 동수로 구성한다.
    -. 통합이후 전당 대회는 2008년 6월에 개최한다.
4) 양당의 합당 등록 신청은 11월 19일까지 완료한다.

2. 양당 대선 후보 단일화
1) 11월 20일 이전에 2회의 TV 토론을 실시하며 토론은 자유토론으로 한다
2) 11월 23일 -24일 여론조사를 2일간 전 국민을 대상으로 하고,
    설문방식은 가상 대결 방식으로 한다.
3) 단일후보가 되지 못한 후보는 선대위원장이 맡고 국정의 파트너가 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무소속 이회창 후보의 출마로 인하여 지지율에서 2위를 달리는 정동영 후보가 바로 3위로 내려앉았고 이인제 후보의 지지율로 말그대로 지지부진하기에 이명박-이회창의 대결 구도로 재편되는 대선에 뭔가 자극을 주기 위해 어쩔 수 없이 합당을 했을 것이다. 창조한국당 문국현 후보는 이번 합당에서 빠졌다. 문후보가 반대를 했을 것이다.

위와 같이 여론조사를 해서 한명은 대선후보가 되고 다른 한명을 선대위원장이 되는 것으로 합의를 했지만 각자 자신이 대선후보가 될 것이라 생각하고 합당을 했을 것이다.
뜻한대로 대선후보가 되지 않으면 가칭 통합민주당도 원활하게 흘러가진 않을 것 같다.

물론 국민의 눈이 무서워 이번 대선은 어쩔 수 없이 통합민주당으로 가더라도 내년 총선에 공천비율등을 가지고 또한번 정파간에 싸움이 있을 것이고 그러면 또 분당되지 않을까?

아무튼 이회창 후보의 출현으로 여러사람 피곤하게 한다. 또 대선도 재미있게 돌아가고....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