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아재의 솔직한 블로그

개발자 구인난 시대, 헤드헌터 수수료는 얼마나 될까?

IT산책

소셜서비스 특히, 링크드인을 보면 자주 보이는 그림이 바로 헤드헌팅 회사(서치펌)에서 올려놓은 채용공고입니다.

고객사에서 채용할 인원의 역할(포지션), 담당업무(JD : Job Discription)을 전달받아 올려놓은 것으로 이 내용에 관심이 있는 사람이 연락하면 상세 정보를 전달해 줍니다. 

이렇게 공고형식으로 올려놓은 경우도 있지만, 헤드헌터들이 직접 사람인/잡코리아 같은 구인/구직 사이트에 들어가 적합한 인재를 찾는 경우도 많습니다. 

JD와 맞는 인재를 찾으면 전화를 하거나 이메일을 보내 해당 포지션에 대한 상세 정보를 알려주고 지원여부를 확인한 후, 진행을 하게 됩니다. 

 

그럼 여기서 궁금한 점 하나!!

서치펌에 소속된 헤드헌터(간혹, 컨설턴트라구도 불리웁니다)는 성공 수수료를 얼마나 받을까요?

 

예를 들어 보겠습니다. 

A회사에서 B서치펌으로 채용 진행을 의뢰했고, B회사에 소속된 C헤드헌터는 구인/구직 사이트를 통해서 '홍길동'씨는 찾았다. 

C헤드헌터는 홍길동씨에게 연락하고, 협의 끝에 A회에서 지원하기로 한다. 

C헤드헌터는 홍길동씨의 이력서를 받은 후, 이력서를 좀더 고급지게 표현하고,

A회사에 맞는 경력사항을  도드라지게 하는 등의 컨설팅을 진행한다.

홍길동씨가 A회사에 1, 2차 인터뷰를 보고, 최종 합격한다.

홍길동씨의 희망연봉은 5000만원이다

써치펌은  고객사인 A회사로 부터 연봉의 15~20%의 수수료를 받습니다.

물론, 회사마다 계약할 때 조건은 다 다릅니다. 12%로 일괄계약하는 회사도 있긴합니다. 

 

즉, 750만원에서 1,000만원의 수수료가  A회사에서 B서치펌으로 지급됩니다. 
(정말 드물게 구직자인 홍길동씨에게 수수료를 받은 업체도 있다는데 이것은 불법으로 알고 있습니다.
이런 곳은 이용하지 마시길...)

이렇게 지급된 수수료 중 30~40%가 실제 업무를 진행한 헤드헌터의 몫입니다. 

수수료를 20%인 1,000만원으로 계산하면 300만원에서 400만원이 헤드헌터의 몫이 되는 것입니다. 

 

어찌보면 많다고 생각할 수도 있습니다.

별 어려움없이 채용까지 한번에 진행되는 것이라면 조금은 그렇게 생각할 수도 있겠지만,

실제로는 A회사의 해당 포지션에 한사람의 입사시키기 위해서 헤드헌터들이 A회사를 대신하여 많은 시간과 비용을 들여

노력하기 때문에 꼭 많다고만 생각하기도 어렵습니다. 

직장인이라면 괜찮은 서치펌의 헤드헌터 한사람쯤은 알고 지내는 것이 좋습니다. 

이직을 할 때 확실히 도움이 되긴 하거든요.

이상입니다.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반응형

대여금 관련 민사소송 빨리 진행하는 법

쓸만한 생활정보

살면서 남에게 돈을 빌려주지 않는 것이 가장 좋습니다. 

아무리 친한 친구, 회사 동료라도 돈으로 얽히게 되면 불편하기 마련이죠.

 

그러나, 어쩔 수 없이 돈을 빌려주어야 되는 상황이면

반드시 차용증을 작성해야 합니다. 

이름/주소/주민등록번호/연락처를 기입하고 

채권자, 채무자 모두 날인을 해야 합니다.

두 사람이 함께 공증사무실로 가서 공증문서를 작성하다면 가장 확실하고 

안전한 방법이 되겠지만 그렇게까지 하기는 서로 부담스러워 잘 안하죠.

 

아무튼, 차용증을 작성하고 돈을 빌려주었는데

채무자가 약속된 날짜가 돈을 갚지 않거나

돈이 없다고 배째라는 식이면 결국은 소송을 해야 합니다.

 

문제는 시간입니다.

대여금 민사소송은 짧은면 6개월, 길면 1년 이상이 걸린다고 합니다.

소액은 경우는 대법원 전자소송을 이용해서 혼자 진행할 수 있겠지만

1천만원이 넘어가는 고액이면 정식 소송을 하는 것이 좋습니다. 

 

우선, 네이버 지식인의 Expert 서비스에서 대여금 전문 변호사와 

전화 상담을 먼저 진행합니다. 

2~3만원의 비용으로 궁금한 점을 해결할 수 있고

향후 어떻게 소송을 하면 되는지 안내를 받을 수 있습니다. 

 

변호사와 상담을 받다가 이 변호사에게 소송을 맡겨도 괜찮겠다는 판단이 서면

찾아가서 마저 상담받고 소송을 의뢰하면 됩니다. 

 

이렇게해서 소장을 작성하고 법원에 접수하면 사건번호가 부여됩니다. 

이때부터는 대법원 나의 사건 검색 서비스를 이용해서 소송의 진행상황을 수시로 확인합니다.

 

진행상황을 확인하면서 다음 단계로 넘어가야 하는데 변호사가 사건을 안보는 것 같으면 

변호사에게 이메일을 보냅니다. 

전화는 조금 귀찮아 할 수 있습니다.

정중한 문장으로 소송의 다음 단계는 어떻게 되는지 문의하는 메일을 보내면

변호사도 바로바로 진행해 줍니다. 

 

변호사는 사건을 많이 진행해야 돈을 벌게 되므로 내 사건에 관심을 두고 열심히 할 것이란 생각은 안하는 것이 좋습니다.

자신이 이것저것 잘 챙기고 준비해서 변호사에게 전달하고

변호사는 이것을 대행해 줄 뿐이다 라고 생각해야 합니다. 

 

결국은 내가 부지런하게 움직이고 변호사 기분상하지 않게 재촉하면 민사소송을 그만큼 빨리 끝낼 수 있습니다. 

참고하시길...

반응형

천원짜리 케이블타이로 고장난 지퍼 고치기

쓸만한 생활정보

지퍼의 앞고리가 떨어지면 참 난감하다.

좋은 제품은 안그러겠지만 저가용 제품은 생각보다 오래 버티지 못한다.

이럴 때 1,000원짜리 케이블타이만 있으면 간단히 해결할 수 있다.

그리고, 꽤 만족스럽다^^

 

자주 사용하는 불판 가방의 지퍼가 이렇게 앞꼬다리가 없어졌다. 

 

케이블타이를 연결한다. 

 

고장난 지퍼 두 개를 모두 케이블타이를 이용해서 연결했다. 

 

적당한 길이로 조절한 후에 가위로 쓱~~

깔끔하다^^

 

딸내미의 지갑에 달린 지퍼와 패팅에 고장난 지퍼도 모두 케이블타이로 고치니

다들 만족해한다. ㅎㅎ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