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아재의 솔직한 블로그

찌릿찌릿 저주파 미니 마사지기 클럭(Klug) 사용후기

쓸만한 생활정보

나이가 들었는지 오른쪽 어깨가 계속 아프다.

정형외과에서 물리치료도 받아보고, 한의원에서 침도 맞아보고 했지만

별로 나아지지 않아서 그냥 참고 지내는 중었는데...

 

요즘 포탈이나 TV에서 눈에 쏙 들어오는 광고가 하나 있다.

바로, '클럭(Klug)' 이라는 미니 마사지 기계이다. 

 

원하는 곳에 착 붙여서 저주파 마사지를 하는 것인데

어깨가 아프다 보니 목, 어깨, 견각골 주변에 붙여서 해볼까? 하는 생각이 많았다. 

 

결국 어찌어찌해서 하나 얻었다.

드디어 저주파 치료를 체험해 보는구나 ㅎㅎㅎ

 

 

클럭 본체는 생각보다 크기가 작다. 

가로 세로 2센티미터가 조금 넘는다.

 

본체를 패드에 부착시킨 후 마사지 할 곳에 패드를 붙이고 동작시키면

찌릿찌릿 전기가 느껴지면서 마사지를 받는 구조다. 

 

패드에는 끈적끈적한 젤이 묻어 있다.

몸에 잘 부착되도록 하는 용도인데, 매뉴얼 상으로는 20~30회 사용하면 패드를 교체하라고 되어 있다.

아무래도 많이 사용할수록 젤이 없어지고 점성도 떨어져 그런 것 같다. 

 

아픈 어깨에 붙여 마사지를 받았다.

쿡쿡쿡~ 일정한 간격으로 전기를 보내며 마사지를 하다가

부르르~~ 빠르게 떨기도 하고, 근육을 꾹 수축시켰다가 이완시켜주기도 하는데

그 세기가 만만찮다.

세기는 5단계로 조절된다고 하는데 +는 잘되는데 -로는 잘 되지 않는다. 

 

1박 2일을 집중적으로 사용해 본 느낌은 이렇다.

 

[장점]

1. 우선 편하다. 몸 구석구석 아픈 곳에 붙여 마사지 받으면 된다. 

   굴곡이 있는 곳도 착 잘 붙는다. 

2. 비싼 저주파 마사지와 비교해도 손색이 없는 듯 하다.  

 

[단점]

1. 세기 조절이 생각보다 잘 안된다. 

+로 올라가긴 하는데 -를 누르면 약해지는 것이 아니라 그냥 멈춘다. 

그리고, 생각보다 전기 자극이 세다. 

머리에서 먼 등, 허리, 어깨는 마사지를 받을만한데, 목은 좀 버티기 힘들다. 

나처럼 전기 자극에 예만한 사람들은 찌릿찌릿한 그 느낌이 약간 고통으로 다가온다. 

 

2. 결국은 패드를 지속적으로 구입해야 한다. 

소형 패드 3장에 약 15,000원

큰 패드는 더 비싸다.

 

 

좀더 써볼까 말까 고민하다가 개인적으로 정전기를 잘 타고 전기 자극을 싫어하는 타입이라 

일단 사용을 멈췄다.

아픈 어깨는 다른 방법으로 치료를 해야겠다. 

5등급 자동차 산타페 매연저감장치(DPF) 장착 후 주행 후기

쓸만한 생활정보

2003년 1월식 산타페 2WD VGT, 누적 주행거리 약 268,000Km를 운행 중이다. 

경기도에서 올 12월부터 내년 3월까지 5등급 자동차는 운행하지 못하게 한다는 내용을 우편으로 받고

미세먼지 저감장치(DPF)의 장착과 조기폐차를 두고 많은 고민을 했다.

 

https://www.bluebuzz.kr/1282 "경기도, 12월부터 5등급 노후자동차 단속실시"

 

조기폐차를 하면 지원금 약 150만원을 받을 수 있어,

지원금에 약 600만원 정도를 더하여 중고 경차를 사는게 나을까?

(출퇴근을 해야 하니 톨비와 연비를 생각해서...)

 

이런 저런 고민을 하다가

결국 그동안 내가 관리한 산타페가 중고차 보다는 더 믿을 수 있고 안전하다는 아내의 의견을 참고하여

DPF를 장착하기로 했다.

 

매연저감장치 신청서는 이미 예전에 제출한 것이 있어서 

관련 문자를 보낸 업체 중 한 곳을 찍어서 전화했더니 당일 설치가 가능한 곳이 있어서 

후다닥 달려갔다. 

 

DPF 설치 과정을 자세히 찍고 싶었는데,

공업사에 도착하자마자 시급을 다투는 작업 연락이 와서 대기실에서 작업을 하는 바람에

사진을 전혀 찍지 못했다. 

 

1급 공업사 방문 후 접수와 동시에 차를 들어올리고 이제부터 본격 작업 시작.

DPF는 약 4~500만원 정도인데 개인부담금은 465,000원이다. 

 

기존 연료 배출 계통 부품을 떼어낸다. (이거 이름을 까먹었다)

 

작업시간은 약 1시간 정도이다. 

DPF를 설치하고 나면 운전석에 예전 삐삐처럼 생긴 모니터링 기계가 부착된다. 

 

이 차는 DPF를 장착했습니다~~ 라는 것을 소문내야 하는지 스티커도 땋!!!

세라컴의 제품으로 장착되었다. 

 

집에 돌아와 차량 하부를 보니 이런 엄청난 장치가 붙어 있다.

매연을 한번 더 태우는 장치라 한다. 

 

매연저감장치를 장착 후 쭉쭉 달려봤더니...

 

우선,  소음이 좀 늘었다.
디젤차라 평소에서 시끄럽지만 저음의 '웅~'소리가 추가되었다.

특히, 40 ~ 60Km 구간은 소음이 좀더 들렸고, 80Km 이상 구간은 그나마 소음이 덜한 편이다.

 

두번째,  반응이 반박자 느려졌다.
액셀을 꾹 밟으면 그래도 '하나, 둘' 하기 전에 튀어나갔는데, 이제는 '하나, 둘, 셋'하기 전에 나간다.

 

그래도 생각했던 것보다는 탈만하다.

DPF를 장착하면 2년간 의무 사용해야 하니 2년내에는 폐차를 할 수 없다.

사고가 나도 안되니 조심 잘 타보자. 

뱅갈고무나무 뿌리 내리기와 옮겨 심기

신변잡기

 

집에 있는 뱅갈고무나무의 가지가 너무 제멋대로 자라 과감히 잘라주었다.

원하는 곳에 가지를 내려고 인터넷을 보고 배운대로 나무 줄기에 상처를 깊게 줘봤지만 실패.

하늘 높은 줄 모르고 그냥 쭉쭉 뻗어만 가던 가지를 싹뚝 잘랐더니 

한 1주일인가 있다가 새 잎에 돋아나기 시작했다. 

딱 원하는 자리이다. ㅎㅎ

 

자른 고무나무를 1주일 정도 물병에 담가두어 뿌리내리기를 한 후, 다O소에서 산 화분에 옮겨 심었다.

이 놈도 원하는 형태는 아니지만 좀더 자리를 잡고 새 잎에 막 자라게 되면 원하는 형태로 만들어 봐야겠다. 

 

 

아래 이 놈은 작은 가지를 심어놓은 것인데 한 넉달만에 제대로 자리를 잡아가는 것 같다. 

처음에는 비실비실하고 말라가기도 했었는데, 이제는 제법 큰 잎을 쑥쑥 뱉어낸다.

어디까지 크는지 함 지켜봐야겠다. 

 

이 대나무는 참 운이 좋은 놈이다.

둘째가 어디서 얻어온 것을 폴리셔스 화분에 그냥 꾹 눌러 심었는데, 나름 적응을 잘했나보다.

폴리셔스 옆에서 죽지 않고 적당히 자라길래 새 화분에 분갈이를 해 주었더니 

줄기와 잎에서 윤기가 날 정도로 잘 자란다. ㅎㅎ

꽃을 한번 심어봤다.

꽃잎이 작어서 별로인가 했는데 볼때마다 색깔이 예쁘다. ^^

 

뱅갈고무나무의 큰 가지를 또 하나 잘라야 하는데

이러다가 집이 모두 고무나무로만 가득차는 게 아닌가 싶다. ㅎㅎ

경기도, 12월부터 5등급 노후자동차 단속실시

쓸만한 생활정보

 

2003년 1월식 은색 산타페를 몰고 있다. 

동의할 순 없지만 요즘 기준으로 5등급 노후차량으로 서울시내에 들어갈 순 없다.

 

서울 진입구간 곳곳에 노후차량 단속카메라가 있어서 

자칫 길을 잘못 들어서 서울시내에 들어갔다간 과태료 폭탄을 맞게 될 수도 있으니 말이다.

 

미세먼지가 한창 심했던 작년에도 미세먼지 주의보가 발령되면 산타페 운행을 자제해야 했다. 

관리를 잘해온 터라 내 차는 안그러겠지 라고 혼자 우겨봐야 어디 하소연할 곳도 없다.

 

작년에 매연저감장치를 장착할까 고민하다가

이 장치를 장착하면 2년간 폐차할 수 없고 의무사용을 해야 해서 망설였었다.

 

이번에 성남시청에서 '5등급 노후자동차 운행제한 단속 안내문'이 날라왔다.

내용을 보니 겨울철인 12월부터 3월까지는 무조건 차량을 운행하지 말라는 것이다. 

 

주말과 공휴일은 제외되지만, 

산타페로는 평일에 업무이든 외출이든 할 수 없게 되었다.

운행하다가 단속되면 1일 1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확 4개월은 운행하지 말어?? ㅋ)

 

조기폐차와 매연저감장치 설치를 두고 다시 고민한 바,

약 50만원의 비용을 들여 매연저감장치를 달기로 결정했다.

 

매연저감장치를 달면 출력이 떨어지고 소음이 심해진다는 단점이 있지만,

아무튼 지금은 산타페로 좀더 버터야 되는 상황이다.

 

다음주에 바로 장착하러 가보자. 

가디역 밥집 투어, 얼큰한 동태탕이 좋은 '배부장 찌개가'

쓸만한 생활정보

가산디지털단지 근처 밥집 투어 1탄.

 

가사디지텉단지역에서 도보로 약 15분이상 걸어서 다녔던 IT 프리미어타워에서

10분이상 시간을 절약하는 곳으로 사무실을 옮겼다.

가디역(가산디지털단지역)에서 수출의 다리를 넘지 않으니 얼마나 편하던지 ㅎㅎㅎ

 

이제 가디역 근처에서 점심 먹을 횟수가 많아져 가성비 좋은 밥집을 찾는 것이 미션이 되었다.

오늘 간 곳은 BYC 하이시티 1층에 있는 "배부장 찌개家"

체인이라고 하는데 나는 배부장 찌개가를 본 기억이 거의 없다. 

어쨋든 이것저것 다녀봐야 하는 터라 오늘은 이곳에서 점심을 해결하기로...

 

점심시간에 제법 사람이 많다.

나름 맛집인가 보다. ㅎㅎ

 

메뉴가 참 다양하다. 점심에는 밥집으로, 저녁에는 술집으로 운영하는 것 같다.

퇴근길에 육전에 막걸리 한잔 걸쳐봐야겠다. 

 

오늘 점심은 생태탕 같은 동태탕

요즘은 동태탕집을 찾기 어려워 한동안 먹지 못해었는데, 

점심 대표 메뉴로 딱! 자리잡고 있어서 바로 주문했다. 

구성이 나름 실하다.

동태, 버섯, 미더덕, 미나리, 곤, 알 등등 푸짐하게 들어있다.

어제 회식의 여파로 인해 몸이 피곤하고 속이 좀 불편했는데, 동태탕 국물로 완벽히 해장을 했다. ㅎㅎ

 

배부장 찌개가 BYC 하이시티점의 메뉴이다. 

점심으로는 생돼지 김치찌개와 동태탕, 계란말이, 떡갈비 등을 인원수에 맞게 섞어먹으면 좋을 듯 하다.

개인적으로는 부채살 육전에 막걸리가 계속 땡긴다. ^^

 

위치는 가디역 5번 출구로 나와서 횡단보도를 하나 건너 오면 된다. 

 

to be continue...